Korea Evangelist

Developer & Platform Evangelism, Microsoft Korea

September, 2008

  • Korea Evangelist

    윈도우 라이브 메시(Live Mesh)란 무엇일까요?

    • 2 Comments

    여러분들은 윈도우 라이브 메시(LiveMesh)에 대해 들어 보신 적이 있는가요?

    올해 5월, 미국 MIX 행사에서 마이크로소프트 CTO의 레이오지에서 발표된 이 플랫폼 서비스는 윈도우 라이브의 코어 핵심 부분 중 하나가 될 것 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현재 웹2.0, Software as a Service(SaaS 라고 부름) 등을 포괄적으로 포함하고 더 확장된 개념으로 “소프트웨어+서비스” 이라는 이름으로 차세대 서비스 전략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구체적인 윤곽은 10월말 PDC에서 발표될 예정이지만 필자는 지난 주 오스트레일리아에서 개최된 TechED 에서 보여준 데모 토대로 이야기해 드리겠습니다!

    livemesh_01

    윈도우 라이브 메시에 대해 한마디로 말하자면, 데스크탑과 웹, 모바일 운영체제 시스템을 통합하는 서비스 입니다. 다시 말해, 멀티미디어 파일이나 음악 파일 등을 서로 시스템 간에 동기화하고 원격으로 접근 할 수 있도록 해 주는 서비스 입니다. 이 라이브 메시는 Windows XP 뿐만 아니라 Windows Vista, 매킨토시 OS X 그리고 Windows Mobile 까지 지원합니다.  

    livemesh_02 livemesh_03

    그렇다면 백문이 불여일견! 일단 마이크로소프트 Mesh.com 웹 사이트에 가서 로그인 해 보세요! 무려 5기가 공간이나 되는 저장 공간의 홈페이지가 주어집니다. 클라우드 저장 공간은 어떠한 웹 브라우저든지 간에 업로드 하고 다운로드 할 수 있습니다.

    또한 특별히 Windows XP 와 Vista 에서 동작하는 라이브 데스크탑이라는 소프트웨어가 한층 더 편리하게 각 장치들의 동기화를 제공해주며 관리해 줍니다. 다시 말해, 여러분이 공유한 데이터 파일들은 가족들이나 친구들, 또는 동료들에게 접근할 수 있도록 제공해 줍니다. 향후 이 버전은 매킨토시 OS X 버전에서도 제공할 예정입니다.

    livemesh_04 livemesh_05

    한편, 지난 주 오스트레일리아에서 개최된 TechED 에서는 Windows Mobile 용 라이브 메시 서비스를 데모로 보여 줬습니다. 오스트레일리아의 마이크로소프트 리전 디렉터(Region Director)인 네일 루딘(Neil Roodyn) 박사가 마이크로소프트 오스트레일리아의 사장인 아밋 니탈씨(Amit Nital)에게 Windows Vista PC 에서 스마트 폰으로 이미지 파일을 동기화 시키는 데모를 직접 보여 줬습니다.

    즉, 라이브 메시는 PC 상의 이미지 사진이 웹 스토리지 공간에 올라가며 그것이 허락되는 모든 장치에 동시에 동기화되는 서비스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또한 스마트폰의 “My Pictures” 폴더와는 자동적으로 동기화 기능을 지원하며, “news”라는 폴더를 통해 최신 소식등을 볼 수 있도록 제공해 줍니다.

    윈도우 모바일용 라이브 메시로 접속하게 되면 각각의 폴더와 저장된 데이터를 볼 수 있도록 제공해 줍니다. 여러분이 현재 윈도우 모바일용 장치를 가지고 있다면 모바일 버전을 받아서 베타 테스틀 해 볼 수 있습니다. 

    이것은 데스크탑 PC와 폰 간의 데이터를 동기화 해주는 액티브 싱크나 단순히 웹 하드 처럼 사용할 수 있는 SkyDrive 보다 한 차원 더 발전한 클라우드 서비스라고 보시면 됩니다.

    다시 말해, 여러 대의 PC가 있거나, 여러가지 장치가 있을 때에 음악 파일들을 하나로 집중하여 공유하고 동기화 시킬 때 바로 윈도우 라이브 메시 서비스가 빛을 발할 것 입니다. 여러분들도 한번 쯤은 여러분이 가지고 계신 사진이나 음악 파일들을 한 곳에서 정리하고 이를 여러 가지 장치에서 동기화 해 주는 소프트웨어와 서비스가 필요하다고 느끼시죠?!

    바로 윈도우 라이브 메시 서비스가 그것의 해답 중 하나가 될 것 입니다! 국내에서도 곧 데모를 소개할 예정입니다!

                                                                       - 서진호 / 모바일/임베디드 디벨로퍼 에반젤리스트

  • Korea Evangelist

    Internet Explorer 8 베타 2를 사용해 보세요

    • 1 Comments

    Download Internet Explorer 8 Beta 2

    Internet Explorer 8 Beta2 가 나왔습니다. (위 링크를 클릭하시면 다운로드 가능하며 현재는 영문판이지만, 한글판도 곧 출시 예정) 인터넷 브라우징을 혁신적으로 향상시켜줄 다양한 기능들(웹슬라이스, 엑셀러레이터, 비쥬얼서치 등)이 추가 되었으며, 기존 보다 더 빠르고, 더 안전한 브라우징을 가능하게 해줍니다.

    IE8에서 추가된 혁신적인 기능들 정리(E-영문, K-한글, HOL-핸즈온랩)

      설명(E) 개발(E) 영상(E) 1분 데모(K) HOL(E)
    Acceleratos Click Click Click Click Click
    WebSlices Click Click Click Click Click
    Search Click Click Click Click  

    Internet Explore 8 베타 2가 출시되었습니다. : UX Commando 운영하는 블로그(IE8 beta2 관련 내용 포스팅)

    불안을 줄여줄 Internet Explorer 8 베타2! : 한국마이크로소프트 R&D에서 근무하는 bkchung의 블로그

    Internet Explorer 8 Beta 2 Now Available : IE개발팀이 운영하는 IE블로그(영문)

    Internet Explorer Developer Center : IE 개발자 센터(IE 개발 관련한 문서 및 링크 모음)

  • Korea Evangelist

    마이크로소프트 Open-Source jQuery JavaScript Library 적용

    • 0 Comments

    짧은 시간 동안 웹 상에서 많이 적용된 Open-Source 기반 JavaScript 라이브러리 중에 하나인 jQuery (15K 크기)를 Microsoft 기술에 적용하기로 했습니다. 본사 부사장으로 있는 Scott Guthrie 블로그 (http://weblogs.asp.net/scottgu/archive/2008/09/28/jquery-and-microsoft.aspx)를 통해서 언급된 내용으로는,

    첫 째, ASP.NET AJAX 기술에 요청된 선택 및 애니메이션 기능을 jQuery에서 상당 부분 만족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둘 째, 한 페이지 내에서 jQuery와 ASP.NET AJAX, ASP.NET AJAX Control Toolkit 잘 동작할 것이며

    셋 째, jQuery MIT 라이선스 하에서 Visual Studio와 함께 jQuery JavaScript library를 배포하고

    넷 째, Visual Studio 2008 service pack 1 위에서 인텔리센스 (intelli-sense) 기능도 함께 제공하고

    다섯 째, 마이크로소프트 기술 지원 조직, Microsoft PSS을 통해 기술 지원이 가능하며

    여섯 째, 발견된 문제는 표준 jQuery patch review process 를 통해 보고 및 수정을 해서 jQuery 품질 향상에 기여한다는 것입니다.

    최근 여러 분야에서 JavaScript 엔진 성능 향상과 다양한 라이브러리가 시장에 소개되고 있는데, jQuery 기술 적용을 통해 마이크로소프트가 Open-Source JavaScript 기술에 기여할 것으로 봅니다. 세부적으로 ASP.NET AJAX과 같이 사용하는 방법은 http://www.hanselman.com/blog/jQuerytoshipwithASPNETMVCandVisualStudio.aspx 을 참조하시면 됩니다.

  • Korea Evangelist

    입력 장치, 키보드의 변신 가능성

    • 1 Comments

    글자를 입력하는 새로운 방법을 내놓은 곳이 있어 소개합니다. 생각의 기초는 한 자씩 글자를 넣는 것이 아니라, 글자가 나열된 키보드 위에 펜을 가지고 한 글자씩 연결하면 입력이 되는 것입니다. “this”라는 단어를 입력하려면 지금은 “t”, “h”, “i”, “s” 라고 한 자씩 넣지만, 새롭게 제안하는 것은 펜으로 “t”, “h”, “i”, “s” 단어를 연결하는 선을 긋는 방식입니다. 보통 사람이 사용하는 단어가 제약적인 것을 감안하고, 이 인터페이스에 익숙해지면 아주 효과적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한글에도 이 기술이 적용될 수 있을 지도 생각해 볼만 합니다.

    1

    이 기술을 소개한 회사의 웹 사이트는 http://www.swypeinc.com/ 이고, 관련 동영상은 http://news.cnet.com/1606-2_3-50003669.html 혹은 http://kr.youtube.com/watch?v=1bibCui3lFM 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Microsoft Surface (http://www.microsoft.com/surface)에 포함되어 있는 motion 혹은 gesture가 Windows7에 실용적으로 반영되고, Swype와 같은 기술이 보태진다면 컴퓨터, 휴대폰을 포함한 디지털 기기는 흥미로워지겠습니다.

  • Korea Evangelist

    Silverlight 및 관련 기술에서 H.264, AAC 지원 공식화

    • 0 Comments

    마이크로소프트 웹 사이트 (http://www.microsoft.com/presspass/features/2008/sep08/09-09silverlight.mspx)를 통해 내부적으로 긍정적으로 얘기되었던 H.264 AAC (Advanced Audio Coding) 지원을 공식화 했습니다. 이번 주에 암스테르담에서 열릴 예정인 International Broadcasting Conference (IBC) 2008에서 H.264 지원 기능을 눈에 보여줄 예정이라고 합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H.264/MPEG AVC 표준 활동에 이미 참여하고 있었고, Gary Sullivan – 현 마이크로소프트 Video Architect - 같은 경우는 H.264 표준 개발에 참여했고, Joint Video Team (JVT)의 의장으로 일했다고 합니다.

     

    관련 기술로는 H.264, AAC 형태의 비디오/오디오를 재생하는 Silverlight, 인코딩을 하는 Microsoft Expression Encoder, 전달해 주는 Windows Server 2008가 있습니다. 이번 가을로 예정된 Silverlight2에 담길 것 같지는 않지만 (http://timheuer.com/blog/archive/2008/09/09/silverlight-to-support-h264-and-aac.aspx), 매우 반가운 소식입니다.

Page 1 of 3 (13 items) 123